박찬욱 감독,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입력 2014-09-23 21: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찬욱 감독. 동아닷컴DB

박찬욱 감독이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측은 23일 “열두번째 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박찬욱 감독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어“박 위원장은 심사위원단의 중심이 돼 국제경쟁 37개국 57편과 국내경쟁 10편의 작품 중 수상작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은 1992년 ‘달은…해가 꾸는 꿈’으로 데뷔했다. 그는 ‘공동경비구역JSA’ ‘친절한 금자씨’ ‘박쥐’ 등의 작품을 통해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그 중에서도 ‘올드보이’는 2004년 5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렸다. 또한 박 감독은 2013년 ‘스토커’로 할리우드에 진출, 다시 한 번 감독으로서의 저력을 보였다.

위원장 위촉 소식에 박찬욱 감독은 “경쟁부문에 37개국 67편의 작품이 선정됐다고 들었다. 다양한 국가의 단편들을 볼 수 있다는 생각에 흥분되고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 시상은 총 6개 부문으로 구성되며 32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수상작은 11월 11일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한편,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11월 6일부터 11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과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