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년차’ 이파니, 둘째딸 최초 공개… ‘아빠와 판박이’

입력 2014-12-26 17:2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혼 3년차’ 이파니, 둘째딸 최초 공개… ‘아빠와 판박이’

모델 이파니, 뮤지컬 배우 서성민 부부가 둘째 딸 이브를 처음 공개해 화제를 낳았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기분좋은 날'에는 서성민 이파니 부부가 출연해 근황과 함께 결혼생활을 알렸다.

이날 이파니-서성민 부부는 가족과 함께 떠난 첫 여행에서 지난 2012년 12월 얻은 둘째 딸, 이브를 최초 공개했다. 딸 이브는 아빠를 쏙 빼닮은 외모와 엄마를 닮은 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두 사람은 열애 인정 4개월 만인 2012년 4월 세부에서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시부모님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했기에 결혼 후 부모님의 얼굴을 단 한 번도 보지 못했다.

이파니와 서성민은 “시간이 흐를수록 결혼을 반대했던 어머니와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이파니 결혼 3년차, 딸 귀엽네" "이파니 결혼 3년차, 아빠랑 똑같아" "이파니 결혼 3년차, 힘내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