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아내의 말에 눈물 ‘펑펑’… 무슨일?

입력 2015-06-16 09: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MBC ‘별에서 온 셰프’ 캡처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아내의 말에 눈물 ‘펑펑’… 무슨일?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이 가족을 언급하며 눈물을 쏟았다.

15일 방송된 MBC 다큐 스페셜 ‘별에서 온 셰프’에서는 중식요리의 대가 이연복 셰프, 허세 셰프로 이름을 얻은 최현석 셰프, 자상한 이미지의 샘킴 셰프 등이 출연했다.

방송에서 이연복의 아내 이은실 씨는 “남편이 유명해지니 상당히 불편하다. 신경 쓰이고 조심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연복 셰프는 “나중에 방송 출연료 들어오면 활짝 웃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두 사람은 유기견들을 돌보는 작은 센터 봉사활동을 떠났다.

아내 이은실 씨는 “5월 3일 10년을 함께했던 반려견이 떠났다. 외로운데 남편이 너무 바빠서 옆에 없었다”고 말했다.

아내의 말을 들은 이연복 셰프는 가까운 가족을 챙기지 못했다는 미안함에 결국 눈물을 쏟았다.

이연복 셰프는 방송 출연과 관련해 “이제 자제하고 있다. 태풍이 지나갔다고 봐도 된다. 처음에는 방송을 너무 몰랐다. 하는 얘기 또 하게 되니 나도 질려 죽겠는데 듣는 사람들은 얼마나 짜증이 나겠냐. 그래서 ‘이건 아닌데’ 느껴서 이제 토크쇼 방송을 죽어도 안 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15일 방송된 ‘별에서 온 셰프’에 출연한 최현석은 재능기부로 학생들에게 요리 강의를 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사진=별에서 온 셰프 이연복.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