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입대 전 심경 “그리울 것 같다”

입력 2015-07-01 07: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노윤호 입대 전 심경 “그리울 것 같다”

유노윤호(본명 정윤호)가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인 웹드라마 ‘당신을 주문합니다’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유노윤호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에서 드라마 속 캐릭터인 훈남 셰프 여국대로 변신했다. 극중 수제 도시락을 만드는 셰프를 연기하는 윤호는 실제 요리 실력에 대해 “사실 요리를 굉장히 못한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요리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라면서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다면 멋지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다.

유노윤호에게 ‘당신을 주문합니다’는 첫 번째 로맨틱 코미디이자, 세 번째 주연작이다. 그는 “이번 작품은 로맨틱 코미디이고, 처음 경험하는 장르라 설레기도 하다”며 “긴장도 되지만 재미있게 찍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당신을 주문합니다’는 5월 6일 첫 촬영을 시작해 6월 24일 크랭크업했다. 7월 5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선공개되며 6일 오후 4시 40분에 케이블채널 SBS플러스에서 첫 방송된다.

이 작품을 끝으로 오는 21일 입대하는 정윤호는 “아직 입대 전날이 아니라 실감나지 않지만 오랫동안 동방신기 유노윤호로 인사드렸기 때문에 잠시 공백기가 생기면 무대가 그리울 것 같다”며 “요즘 더 정신없이 일하고 있다. ‘아직도 난 달리고 있다’라는 마음을 갖고 싶다”고 밝혔다.






얼마 전 동방신기는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유노윤호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를 가졌다. 당시 그는 눈물을 흘리지 않고 오히려 담담하게 공연을 마쳤다. 이에 대해 “사실 나도 ‘울면 어떡하지’라고 속으로 걱정했다. 노래 부르면서 두 번 정도 울컥했다”며 “입대 전 마지막 콘서트에서 눈물 흘리면 왠지 가수 인생이 막을 내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공연을 마치고 대기실에서 울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은 동방신기로 12년간 함께 해왔다. 그는 최강창민과의 세월을 돌이켜 보면서 “내가 울거나 웃거나 혹은 무대 위에서 힘든 순간이나 카타르시스를 느낄 때 옆을 보면 항상 창민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창민이는 또 다른 거울 속 내 모습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고 덧붙였다.

유노윤호의 스케치 화보 는 하이컷 153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하이컷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