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황교안 총리 “안심해도 좋다”

입력 2015-07-28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황교안 총리 “안심해도 좋다”

정부가 2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사실상 끝났음을 선언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엄격한 국제기준에 따른 종식선언을 위해서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집중관리병원 15개 모두 관리 해제됐고, 23일간 새 환자가 전혀 없었으며, 어제로 격리자가 모두 해제되는 등 여러 상황을 종합해볼 때 국민께서 이제는 안심해도 좋다는 것이 의료계와 정부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이어 황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메르스로 인한 불안감을 모두 떨쳐버리고 경제생활 또 문화와 여가 활동, 학교생활 등 모든 일상생활을 정상화해주시기 바란다. 그렇게 하셔도 되겠다”고 당부했다.

정부의 이 같은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은 지난 5월20일 첫 환자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69일 만이다.

다만 정부는 아직 치료 중인 환자 1명이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과 음성이 번갈아 나오는 등 완쾌 판정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다음달 하순 이후에나 과학적이고 의료적 차원에서의 공식 종식 선언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동아일보 DB,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메르스 사실상 종식 선언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