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엘리야 ‘돌아온 황금복’ 질투 폭발 야망녀

입력 2015-07-28 14: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엘리야가 신다은과 살벌하게 대립한다.

이엘리야는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서 야망녀 백예령으로 분했다. 백예령은 자신의 길을 가로막는 황금복(신다은)과 갈등하며 극의 재미를 더한다.

28일 ‘돌아온 황금복’에선 두 사람의 2차전이 방송될 예정이다.

백예령은 황금복이 실종됐던 회사 중요 고객 어머니를 찾고 그로 인해 큰 계약을 성사시키자 질투심이 폭발한다.

이에 백예령은 회장실로 들어가는 황금복에게 날카로운 눈빛을 던지고, 황금복은 당당한 표정으로 응수해 백예령을 성질을 건드린다.

이엘리야의 질투 연기는 28일 오후 7시 20분 ‘돌아온 황금복‘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SBS '돌아온 황금복' 영상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