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 정의로운 장사꾼 이야기 “돈이 나쁜 말만 하는 건 아냐”

입력 2015-09-16 16: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사의 신’, 정의로운 장사꾼 이야기 “돈이 나쁜 말만 하는 건 아냐”

1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7층 셀레나홀에서 KBS2 새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ㆍ연출 김종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종선 PD와 배우 장혁, 유오성, 박은혜, 김민정, 이덕화, 한채아, 문가영 등이 참석했다.

‘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장사의 신)는 보부상과 노비, 타락한 관류, 부를 가진 상인의 이야기이다. 이는 한국의 대표적 소설가 김주영의 ‘객주’를 원작으로 한다.

이날 이응진 TV 본부장은 “객주는 탐욕이 아닌 정의로운 부를 축척하는 장사꾼의 이야기다”고 소개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장사의 신을 통해) 돈이 나쁜 말이 아닌, 착하고 선한 말을 하는 좋은 드라마가 탄생하길 바란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장사의 신’은 밑바닥 보부상으로 시작해 조선 최고의 거상이 되는 천봉삼의 성공 스토리이다.

천봉삼의 역은 장혁이 맡았다.

장혁은 “천봉삼을 통해 해학적인 부분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며 “돈과 관련된 내용 안에서 좋지 않은 부분들이 보이겠지만 천봉삼을 통해 재미있고 정석을 지키는 모습을 나타낼 것”이라며 역할을 소개했다.

장혁은 '추노' '빛나거나 미치거나' 등 사극을 통해 흥행을 이끈 바 있다.

‘장사의 신’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장사의 신’ ‘장사의 신’ ‘장사의 신’ ‘장사의 신’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 SM C&C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