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강용석에 ‘돌직구’, 5년 전 발언 언급 “저도 그렇게 보이시냐”

입력 2015-09-23 11: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주하 강용석에 ‘돌직구’, 5년 전 발언 언급 “저도 그렇게 보이시냐”

김주하 앵커가 강용석 변호사에게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지난 22일 방송된 MBN 뉴스8에는 강용석 변호사가 생방송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했다.

이날 대담 말미에 김주하 앵커는 “예전부터 궁금했던 것 여쭙겠다”며 “예전에 아나운서가 되려면 모든 걸 다 줄 준비가 돼야 한다고 하셨다. 저도 그렇게 보이시느냐”고 물었다.

순간 강용석 변호사는 “예?”라고 반문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내 그는 “5년 전 발언까지… 저를 탈탈 터시려고 하시느냐. 전혀 그렇지 않고 지적이고 품위가 느껴진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김주하는 “지금 다른 말로 대답하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2010년 18대 국회의원 시절 국회의장배 전국대학생토론회에 참석한 연세대학교 소속 20여 명의 남녀 대학생들과 저녁식사 자리에서 “아나운서는 모든 것을 다 줄 생각을 해야 한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MBN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