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번복’ 노경은, 롯데 유니폼…고원준과 맞트레이드

입력 2016-05-31 19: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경은. 스포츠동아DB

‘은퇴 번복’ 노경은, 롯데 유니폼…고원준과 맞트레이드

‘은퇴 번복’ 소동을 일으켰던 노경은(32)이 결국 유니폼을 갈아 입었다.

두산 베어스는 31일 "노경은을 롯데 자이언츠 투수 고원준(26)과 트레이드했다"고 밝혔다.

두산의 5선발로 올 시즌을 시작한 노경은은 부진한 성적으로 2군행을 통보받았고 은퇴를 선언했다.

두산은 지난 10일 KBO에 노경은의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했다. 그러나 KBO와 연락이 닿지 않았던 노경은은 사흘 만에 마음을 바꿔 ‘은퇴 선언 번복’을 했고 결국 롯데로 트레이드 됐다.

두산 측은 "어떻게든 노경은이 선수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이라고 트레이드 배경을 설명하며 "선발과 구원으로 활용할 투수가 필요했기 때문에 고원준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고원준. 스포츠동아DB


2003년 데뷔한 노경은은 통산 267경기 37승 47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5.07의 성적을 거뒀다.

올시즌 성적은 3경기 2패 평균자책점 11.17로 크게 부진했다.

두산 유니폼을 입게된 고원준은 통산 102경기 18승 26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했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