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 권혁수 “구도 쉘리 노출 제안도, 조작도, 협박도 한 적 없다”

입력 2019-11-03 21: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단독 인터뷰] 권혁수 “구도 쉘리 노출 제안도, 조작도, 협박도 한 적 없다”

배우 권혁수가 유튜버 구도 쉘리의 주장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권혁수 측이 상의 탈의를 제안했고 주작을 요구했으며 협박도 했다”는 구도 쉘리에 전면으로 반박에 나섰다.

구도 쉘리는 3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9월 논란의 시발점이 된 유튜브 채널 ‘권혁수감성’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권혁수와 함께 촬영한 영상에서 구도 쉘리는 식사 도중 상의를 벗고 브라톱 차림으로 방송에 임했다. 이후 옷차림에 대해 지적이 잇따르자 구도 쉘리는 이를 해명하다 몰카 관련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구도 쉘리는 인터뷰에서 “브라톱을 입은 것은 권혁수 측과의 사전 협의사항이었다. 권혁수가 ‘촬영하다가 네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해라’고 제안했다. 권혁수를 믿었고 매니저도 괜찮다고 했다”며 “라이브 해명 방송을 하고 싶었지만 권혁수 측에서 말렸다. ‘조작한 게 들키면 내 연예계 생활도 끝난다. 내가 너 옷을 벗긴 게 알려지면 성희롱으로 고소당한다. 일 끊겨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도 많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권혁수의 입장은 180도 달랐다. 브라톱 노출을 제안한 것도, 해당 상황이 연출된 것으로 정리하려고 한 것도 모두 구도 쉘리였다는 것.

권혁수는 3일 동아닷컴과의 통화에서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 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서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매니저가 브라톱 의상을 안내한 카톡 캡처에 대해서는 “‘권혁수감성’ 방송 이전에 진행된 XtvN ‘최신유행프로그램’ 촬영이 있었다. 내 매니저가 동반했다. 의상 안내는 내 매니저가 아니라 ‘최신유행프로그램’ 제작진의 역할로 논의한 것”이라며 “프로그램 촬영 이후라 브라톱을 입고 있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그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 당시 구도 쉘리의 탈의 제안에 나는 얼버무렸고 매니저가 오히려 걱정했다. ‘두 분 모두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지 않겠냐’고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몰카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된 후 구도 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하더라. 하지만 그건 거짓말하는 것이지 않나. 조작한 적도 없는데 거짓말을 할 수는 없었다. 범죄나 마찬가지니까. ‘왜 내 입장은 생각 안 하니’ ‘그렇게 거짓말을 했다가는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서 다 하차해야 해’라고 말했다. 죽음을 언급한 적도, 협박한 적도 없다”며 “그렇게 내가 거절하면서 구도 쉘리와 사이가 틀어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권혁수는 “메시지 전문도 있지만 구도 쉘리를 지켜주고 싶어서 그동안 함구하고 있었다. 그를 보호해주고 싶었다”면서 안타까워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