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민지 SM 연습생 출신 “소녀시대 될뻔, ‘보이스퀸’ 남편 권유로 도전”

입력 2019-11-29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민지 SM 연습생 출신 “소녀시대 될뻔, ‘보이스퀸’ 남편 권유로 도전”

MBN '보이스퀸'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28일 MBN ‘보이스퀸’에서는 본선 1라운드 경연이 방송됐다.

홍민지는 이날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 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 “소녀시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출연 배경을 말했다.


홍민지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선곡했다. 그러나 크라운은 오르지 않았고 태진아가 극적으로 크라운을 누르면서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었다.

태진아는 “꿈의 무대라기 보다 남편한테 뭔가 보여주고 싶어서 나왔을 것"이라고 홍민지에게 크라운을 준 이유를 설명, 홍민지의 남편 역시 “가수라는 꿈을 주변 환경 때문에 이루지 못했는데 지금이라도 한다면 얼마든지 응원해줄 생각이 있다”고 아내를 응원했다.

이날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기획/연출 박태호)은 시청률 1부 5.831%, 2부 7.507%(유료방송가구, 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2부 시청률은 MBN 역대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1회보다 2.2%포인트 상승한 수치이자, 지상파 포함 동 시간대는 물론 목요예능 전체 1위에 해당한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까지 치솟았다.

(사진=MBN '보이스퀸' 방송 캡처)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