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019 SBS 연기대상’ 김남길 대상…‘열혈사제’ 8관왕 기염

입력 2020-01-01 06: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가 2019년 가장 큰 화제를 몰았던 ‘열혈사제’에게 확실하게 보은했다. 대상의 영예는 김남길에게 안겼고 음문석, 금새록 등 신인들의 손에까지 트로피를 들려 보냈다.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홀에서는 신동엽, 장나라의 사회로 ‘2019 S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대상의 주인공은 이변 없이 김남길에게 돌아갔다. 그는 시상식 초반부터 신동엽이 “인터뷰에서 대상을 받고 싶다는 말을 했더라”고 묻자 “그만큼 간절하기도 하고 워낙 SBS에 좋은 작품도 많았다. 이렇게 떼를 쓰지 않으면 수상 가능성이 낮아 질까봐 그랬다”고 말해 욕심을 드러냈다.

결국 그의 바람대로 김남길 본인 뿐 아니라 ‘열혈사제’ 팀 전원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기남길은 영예의 대상 수상자가 된 후 “사실 인생은 새옹지마라고 작은 것에 연연하는 스타일이 아닌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니 그게 쉽지 않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남길은 “배우들은 작품에 참여할 때 사랑받길 원하고 내가 참여한 작품이 외면 받을 까봐 두렵다. 이 작품을 끝까지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는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느낀 것은 현장에서 치열하게 고민해주고 공정하게 경쟁하면서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해 준 열혈사제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감사함을 표시했다.


이런 가운데 신인상에는 음문석과 금새록이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이하늬와 김성균 역시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사진 | SBS 방송캡처


이처럼 ‘열혈사제’가 빛을 발한 가운데 그 뒤를 바짝 쫓은 것이 장나라, 이상윤 주연의 ‘V.I.P’, 이승기, 수지 주연의 ‘배가본드’였다.


가장 최근 종영한 ‘V.I.P’에서는 이상윤이 최우수상을, 장나라 PD상을 품에 안았다. 먼저 이상윤은 “그동안 드라마 보면서 화 많이 나셨을 시청자 분들게 사과드린다. 저도 연기를 하며 바람 피우지 말아야겠다고 배웠다. 저도 많이 힘들었다. 그래도 정말 좋은 경험이었고, 다른 결의 인물 연기 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드린다”고 재치있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또한 장나라는 “내가 재미없는 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지켜봐 준 팬들에게도 감사하다”면서 ‘V.I.P’ 팀원들에 대한 고마움을 눈물로 표현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계속해서 어렵고 귀하게 생각하며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밖에도 ‘V.I.P’에서는 표예진, 이청아 등도 트로피를 들었다.


뿐만 아니라 ‘녹두꽃’, ‘배가본드’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드라마 ‘녹두꽃’의 주연 배우인 조정석과 한예리는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배가본드’ 또한 이승기와 수지가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승기와 수지 두 주연 배우 모두 최우수상 트로피를 거머쥔 것.


이런 나름의 분배에도 불구하고 이날 ‘2019 SBS 연기대상’의 시작과 끝은 ‘열혈사제’였다. 다채롭고 개성 가득한 캐릭터의 힘이 얼마나 드라마의 존재감을 높이는지를 보여준 사례일 것이다. 조연상을 받은 고준부터 가디언즈 오브 구담 팀에게까지 트로피를 안긴 ‘2019 SBS 연기대상’이 이 작품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