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레이더] 정규리그와 봄 배구, 어떤 가치가 우선일까. 선택의 기로 다가온다

입력 2020-03-10 10: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10일 오후 한국배구연맹(KOVO) 사무실에서 실무회의가 열린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난 3일부터 일시 중단된 V리그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재개될지, 아니면 이대로 시즌을 완전히 끝낼지 여부를 놓고 각 구단의 의견을 들어보는 자리다.

다음 시즌을 위한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체코 프라하에서 5월3일부터 시작)과 FA선수 이적과 재계약, 2020도쿄올림픽 준비를 위한 여자대표팀 소집,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등 국제배구연맹(FIVB)의 일정, 프로야구 개막에 따른 방송사 중계사정까지 감안한다면 4월 중순까지는 반드시 V리그를 마쳐야 한다. 현재 남은 경기는 3월3일부터 18일까지 예정됐던 6라운드 24경기와 20일부터 4월5일까지 일정을 잡아둔 봄 배구(남자 준플레이오프가 실시될 경우) 16경기다. 모든 경기를 다 소화하려면 4주의 시간이 필요하다.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언제 수그러들지 아직은 예측하기 힘들다. 4대 프로스포츠 가운데 유일하게 버티던 여자프로농구(WKBL)도 9일부터 2주간 시즌을 중단했다. 상황을 더 지켜봐야겠지만 아무리 빨라도 V리그 재개는 17일 이후에나 가능하다.

만일 서둘러서 17일부터 다시 V리그가 열리면 기존의 일정을 모두 소화할 수 있다.
문제는 그 때를 넘어갔을 경우다. 셈법이 복잡해진다. 남은 6라운드와 봄 배구를 놓고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된다. 물론 봄 배구의 진행방식과 일정을 바꾸며 시간을 조금 더 버는 방법도 있다. KOVO는 이처럼 다양한 시나리오가 나오는 것을 모두 정리해 구단에게 설명한 뒤 의견을 조율하려고 한다.

여기서 쉽게 좁혀지지 않을 것은 각 구단의 이해관계에 따른 선택이다.
봄 배구의 희망이 없는 구단들은 어떤 결정이 나와도 불만은 없다. 다수인 이들은 6라운드 잔여경기를 취소하고 남녀 상위 3개 팀들만 준비해서 봄 배구를 하자고 주장한다. 이 경우 챔피언결정전에 자동 진출할 현재 1위 팀도 내심 찬성이다. 어느 팀의 사무국장은 “시즌을 마무리하는 이벤트로서 봄 배구는 상징성이 있다. 그 동안 챔피언결정전 승리 팀을 우승 팀이라고 했고 그 성적을 기준으로 신인과 외국인선수 선발도 했다. 그런 면에서 리그 잔여경기는 생략해도 반드시 봄 배구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 남은 정규리그 24경기 가운데 몇몇 하위 팀간의 대결은 팬들의 흥미가 떨어진다. 보통의 상황이라면 그래도 모두 소화해야 옳지만 특별 상황에서는 일의 경중을 따져서 진행하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다. 프로스포츠는 팬들이 원하는 것을 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

스포츠동아DB


반면 2위와 준플레이오프 희망이 있는 팀의 입장은 다르다. 6라운드 잔여경기를 모두 소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논리도 있다. 봄 배구는 이벤트 경기이지만 정규리그는 남녀 13개 팀이 긴 시즌동안 경쟁해온 결과이기에 봄 배구보다 더 존중받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공교롭게도 이번 시즌 단장들은 리그의 가치를 더 높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어느 팀의 단장은 용감하게 봄 배구 무용론도 외쳤다. 단장들은 정규리그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리그 우승팀에게 주는 상금도 인상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정했다. 이 논리를 따른다면 봄 배구 보다는 잔여일정 소화가 우선이다.

여기에 선수의 권리보호도 따져봐야 한다. 만일 지금 리그가 중단되면 선수들이 피해를 볼 수도 있다. 이번 시즌부터 FA자격을 얻는 선수들의 자격기준이 종전의 시즌경기 25%에서 40%로 높아졌다. 남자는 14경기, 여자는 12경기(각각 36경기, 30경기 기준)를 소화해야 하는데 이대로 중단되면 억울한 선수가 생길 수도 있다. KOVO가 이 문제에 합리적인 해결책을 내놓겠지만 남은 일정을 꼭 마쳐야 한다는 주장의 근거는 된다.

봄 배구와 잔여일정 완주를 놓고 이처럼 의견이 달라 쉽게 조율되기는 어렵다. 어떤 결정이 나오더라도 불만은 생길 상황이다. 그래서 더욱 KOVO는 난감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언제 V리그를 다시 시작하느냐다. 최악의 성황이 오면 이런 논의자체가 무의미 할 수도 있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뿐 아니라 V리그에도 많은 힘든 숙제를 안기고 있다.

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