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메이커’ 한화 이성열 “타도 노시환!”

입력 2021-02-04 15: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경남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2021 스프링캠프가 열렸다. 한화 이성열이 수비훈련을 하고 있다. 스포츠동아DB

“노시환 만큼 나가야죠.”

한화 이글스 최고참 이성열(37)은 밝은 목소리로 캠프 분위기를 전했다. 농담 섞인 인터뷰까지 더하며 후배들 기 살리기에 나섰다.

한화는 2020시즌 후 김태균, 이용규, 송광민, 최진행 등 베테랑 자원과 대거 결별했다. 생존에 성공한 이성열은 졸지에 팀 최고참 선수가 됐다. 외로운 고참의 생활을 이어가는 듯 했지만, 그는 후배들과 어울리기를 전혀 두려워하지 않았다.

이성열은 4일 경남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즐거운 분위기로 훈련에 임했다. 취재진을 만난 그는 “날씨도 좋고 좋은 환경에서 훈련을 할 수 있어 매우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팀 최고참이 된 것에 대해서는 “막중한 책임감이 든다. 선배들께서 먼저 팀을 나가게 되었는데, 나도 자유롭지는 않다고 본다. 최선을 다해 팀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올 시즌 준비를 묻자 “이제 내 자리라는 것은 없다. 도전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성열은 농담 섞인 말로 팀 내 경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라이온 힐리의 자리는 정하셨다고 들었다. 그런데 내 생각에는 노시환도 상당히 많은 경기에 나갈 것 같다. ‘타도 노시환’을 외치며 뒤지지 않겠다”고 말했다.

노시환은 일발장타력을 갖춘 내야수로 한화에서도 손꼽히는 기대주다. 데뷔 2년 차인 지난해에 13홈런을 때려 높은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

이성열은 팀 특급 유망주를 향해 “타도”를 외치며 분위기를 끌어 올리려 힘썼다. 경쟁에 성역은 없다는 메시지도 직접 전했다. 최고참의 유쾌한 외침이 한화의 팀 분위기를 바꾸고 있다.

거제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