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다문화가족 지원사업 MOU

입력 2021-05-25 15: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25일 다문화가족의 자립 역량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사장 김금옥)과 함께 결혼이주여성 및 자녀 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해 포스코와 여성가족부의 협업으로 시작된 지원사업은 한국건강가정진흥원에서 실제적인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며, 향후 3년간 추진된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단순노동 위주의 일자리에서 보다 안정적이고 전문적인 직업을 희망하는 결혼이주여성들의 니즈를 반영했다. 취업에 필요한 학력을 취득할 수 있는 검정고시와 컴퓨터 활용 교육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양질의 일자리에 취업하고자 하는 결혼이주여성과 진로를 고민하는 다문화가족 청소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다문화가족에 새로운 희망을 주고, 이들의 변화된 삶이 다른 이들에게 용기를 부여하는 선순환이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