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 진행

입력 2021-09-07 14: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건설이 진행하는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 사진제공 | 한화건설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은 “포레나 도서관 100호점 개관을 앞두고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를 이달 30일까지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포레나 100 함께 걷기 챌린지는 걸음 수 측정 앱을 통해 참여한 사람들의 걸음 수를 합산해 일정 기간 내 목표 수치를 달성하면 도서를 기부하는 비대면 걷기 사회공헌 활동이다.

한화건설 임직원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으며, 챌린지를 통해 조성된 책들은 모두 포레나 도서관에 기부될 예정이다. 또한 챌린지 우수 참여자들에게는 더 플라자 호텔 숙박권 및 식사권, 제이드 가든 입장권 등 다양한 상품이 제공된다.

참여 방법은 스마트폰으로 워크온(WalkOn) 앱을 다운받은 후 ‘포레나 도서관 100호점 기념 기부 챌린지’ 배너를 클릭하고 참여하기를 선택하면 된다.

한화건설의 아파트 브랜드인 ‘포레나’의 이름을 딴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은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하여 장애인복지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의 유휴공간에 도서관을 만드는 사업이다.

지난 2011년부터 11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한화건설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이자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한화건설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11년간 한화건설이 임직원들이 도서관 조성에 참여한 시간은 5000시간이 넘고, 기증한 도서도 약 6만 여권에 달한다. 올해 10월에는 100호점을 개관해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에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한화건설 전창수 인사지원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대외활동에 제약이 많은 만큼 걷기 챌린지, 점자 책 만들기 등 비대면 봉사활동을 적극 추진중”이라며 “앞으로도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 등 건설사의 특성을 살린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