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해제가 회복 아냐…이란전 마친 벤투호, UAE 원정 고민 또 고민

입력 2022-03-25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한국축구의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A조)이 끝을 향하고 있다.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숙적 이란과 9차전 홈경기를 마친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의 국가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두바이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최종 10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레바논, 시리아와 맞붙은 1~2월 중동 2연전을 싹쓸이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한 한국이지만, 3월 2연전을 준비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확산으로 엔트리 변화가 거듭됐다.

정우영(프라이부르크), 김진규, 백승호(이상 전북 현대), 나상호(FC서울) 등 당초 구상한 멤버들이 대거 빠지고 남태희(알두하일), 고승범(김천 상무), 원두재(울산 현대), 조영욱(서울)이 대체 발탁되는 등 변화의 폭이 적지 않았다. 소속팀 일정으로 뒤늦게 합류한 해외파들과 자가격리에서 갓 풀린 확진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만으로도 버거운데, 쉴 틈 없이 선수들이 바뀐 탓에 대표팀 코칭스태프의 고충은 상당했다.

그런데 아직 고민이 끝난 게 아니다. 익숙한 곳에 오래 머물며 피로누적을 최소화하기 위해 늦은 출국을 결정한 대표팀은 경기도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25일 회복훈련과 26일 풀 트레이닝까지 모두 진행할 예정이다. 26일 늦은 밤 출국할 계획인데, 코로나19로 인해 엔트리가 또 바뀔 수 있어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자가격리에서 최근 풀린 선수들을 데려가는 것도 적잖은 부담이다. 격리 해제가 완벽한 회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처음 양성 반응을 보인 뒤 심할 경우 60일간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될 수 있다는 얘기도 있다.

일단 대표팀의 출국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영문으로 된 코로나19 회복증명서와 백신접종증명서를 발급받으면 UAE로 떠나는 데는 큰 걸림돌이 없다. 다만 최악의 경우, 현지에서 입증하지 못하면 해당 선수의 경기 출전이 제한될 수 있다. 대표팀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뭔가 뚜렷한 입장을 정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출국 전까지, 두바이에서도 경기 전후로 선수단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체크하는 정도가 유일한 대처다. 더 이상 심각한 문제는 나오지 않길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상암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