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의 집’ 전종서 “당연히 내가 도쿄라 생각…원작과 가장 다를 것”

입력 2022-06-22 11:3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종이의 집‘ 전종서 “당연히 내가 도쿄라 생각…원작과 가장 다를 것”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전종서가 도쿄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는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유지태,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 박명훈, 김성오, 김지훈(덴버), 장윤주, 이주빈, 이현우, 김지훈(헬싱키), 이규호 그리고 김홍선 감독, 류용재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전종서는 캐스팅 소식에 자신이 ‘도쿄’를 맡았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당연히 도쿄일 거라고 생각했다. 리메이크 된 도쿄는, 원작과는 아마 제일 많이 다른 캐릭터일 거라고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MZ세대이고, 20대의 현실적인 부분들이 많이 반영돼 있다. 가장 순수하고, 교수의 이념을 너무 믿어서 탈선하지 않고 안정성을 추구한다. 목표점 하나를 보고, 사고를 치지 않는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드라마 ‘손 the guest’, ‘보이스’, 영화 ‘역모 – 반란의 시대’를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괴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개와 늑대의 시간‘, 넷플릭스 시리즈 ’나 홀로 그대‘를 쓴 류용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24일 파트1이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