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SUN표 필승불펜 구축”…SK “만수야구 색깔 심는다”

입력 2012-01-16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SK 넥센 LG 롯데 등이 15일 일제히 따뜻한 곳을 찾아 해외전훈에 나섰다. KIA 선동열 감독은 애리조나에서 KIA의 마운드 재편과 타선 짜임새를 고민한다. 스포츠동아DB

넥센. 기동력 야구로 체질개선에 주력
LG, 주전포수 찾기·내야 재구성 올인
롯데, 선발진 확정과 백업 육성이 테마
전훈 출발 5팀, 5색 출사표

15일은 일요일이었지만 프로야구 구단들의 ‘대이동’은 아침부터 시작됐다. 플로리다로 떠나는 SK를 비롯해 애리조나로 이동하는 넥센, KIA 그리고 사이판으로 향한 LG가 인천공항에 집결했다. 투수조가 먼저 사이판으로 가는 롯데 역시 같은 날 오후에 한국을 빠져나갔다. 거의 두 달 가까운 대장정의 첫 걸음을 뗀 셈이다.


○KIA 선동열 감독, 불펜과 2번타자 만든다

선동열 감독 체제로 재편된 KIA는 애리조나 훈련을 2월21일까지 진행한 뒤 일본 오키나와로 건너가 3월11일 귀국할 때까지 훈련에 열중한다. 선 감독의 화두는 동기부여로 포지션에서 경쟁심을 불어넣어 팀에 활기를 주겠다는 복안이다.

선 감독은 “결정된 라인업은 타선에서 1번 이용규, 투수는 선발 한 자리에 윤석민을 제외하고는 없다. 모두 정해진 자리가 없다고 생각하면 된다. 애리조나에서 체력훈련에 집중하고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해 연습경기 위주로 훈련을 마무리 하며 대략적인 시즌초 라인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부상을 줄이기 위해 체력 훈련을 많이 하는 쪽으로 훈련 시스템을 바꿀 것”이라는 말 속에는 일본식 스타일을 선호하는 선 감독의 강훈 방침이 묻어난다. 무엇보다 투수 부문에 일가견이 있는 선 감독은 불펜 필승조를 구축하고, KIA의 약점으로 지적되는 공격에 관해서는 1번 이용규와 중심타선을 잇는 2번타자 발굴에 주력한다.


○SK 이만수 감독의 3가지 구상

무한 경쟁 유도는 SK의 이만수 감독도 마찬가지다. 이 감독의 유격수(박진만, 최윤석 등), 외야 1자리(임훈, 안치용 등), 포수(정상호, 조인성 등) 부분의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는 말 속에는 경쟁을 통한 전력강화를 꾀하려는 의도가 담겨있다.

이 감독이 가장 우려하는 마운드에서는 플로리다에서 선발/불펜의 보직을 구분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SK는 2월 중순 일본 오키나와로 넘어와서는 바로 연습경기 체제로 전환한다. 이를 위해서 10여 명의 주력 투수진은 플로리다에서부터 자리싸움이 치열하게 됐다.

또 하나 수비에서 이 감독은 SK 특유의 ‘디테일 야구’를 강화할 복안이다. 투수력이 약화된 만큼 수비를 더 강화해야 된다는 시각이다. 기존 수비시스템을 기본으로 하되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고 싶어한다. SK 코치진은 ‘음주=SK에서 야구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는 금주령을 발동하는 등, ‘이만수 코드’를 선수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넥센 김시진 감독, “뛰는 야구” 선언


넥센은 최근 몇 시즌 팀도루가 감소했고, 이것이 득점력에 미치는 영향이 컸다는 자체 진단이다. FA로 발빠른 이택근을 재영입했고, 기존의 장기영 김민우와 함께 그린라이트를 부여할 방침이다. 김 감독은 “젊은 선수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도록 아웃되더라도 주루에 대한 감을 잡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장선상에서 넥센은 예전에는 스프링캠프 2번째 턴부터 주루훈련에 들어갔지만, 이번에는 첫 턴부터 바로 시작한다. 또한 상대투수들의 비디오 분석을 통해 반 발이라도 더 리드를 하도록 집중 체크한다.

사이판으로 떠난 LG 김기태 감독은 전력수혈 없이 주전 포수와 내야 재구축이라는 체질개선에 도전한다.스포츠동아DB



○할 일 많은 LG 김기태 감독

‘재건’이 화두인 LG는 투수와 포수 등 21명이 사이판으로 향했고, 야수 18명은 일본 오키나와로 떠났다. 2월3일 전 선수단이 오키나와에 집결한다. 올해도 만약 4강에 못 올라가면 10년 연속 4강 탈락이 되기에 LG의 분위기는 자못 비장하다. 이미 지난 10일 체력테스트 결과 몸이 완성되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은 박현준과 김태군 등 핵심 전력을 스프링캠프 명단에서 제외했다.

김기태 감독은 “간절함”을 강조했다. 실제 포수나 내야, 투수 등 여러 포지션에 걸쳐 주전이 없다시피 해 선수들의 의욕이 높은 상황이다. 김 감독은 “베테랑이나 어린 선수들이나 경쟁에서 지지 말아야 한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강한 팀을 만들겠다”고 LG의 체질개선을 다짐했다.


○롯데 양승호 감독, 선발-백업 정하기

롯데 투, 포수진은 15일 사이판으로 떠났다. 야수진은 18일 뒤를 따른다. 롯데 양승호 감독은 이번 전훈에 신인급 투, 포수를 많이 포함시켰다. 야수진도 그럴 예정이다. 백업 육성과 선발진 확정이 사이판 전훈의 테마다. 롯데는 송승준∼사도스키∼유먼∼고원준∼이승호 순으로 잠정 선발을 짠 상태이지만 확정은 아니기에 여지는 남아있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matsri21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