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임찬규, 공 맞고 욕 먹고

입력 2012-02-06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전훈캠프에서 라이브 피칭 중 직선타구에 머리를 맞은 LG 임찬규가 얼음찜질을 하고 있다.이시가와(일본 오키나와현) | 김도헌 기자

피칭중 직선타구 쾅!…김광삼 “얼마나 못 났으면”
자칫 잘못 했으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LG 마운드의 미래’로 불리는 2년생 임찬규는 5일 라이브 피칭을 하다 이대형의 직선타구에 오른쪽 머리 뒷부분을 강타 당했다. 얼굴에라도 맞았으면 큰 일날 뻔한 것.

곧바로 실내로 철수해 아이싱을 하고 휴식을 취하던 그에게 이대형을 비롯한 동료들이 줄줄이 찾아와 상태를 물었다.

임찬규 못지 않게 가슴을 쓸어내린 이대형은 ‘괜찮다’는 임찬규의 말에 “얼굴에라도 맞았으면 (임)찬규 팬들에게 몰매 맞을 뻔했다”며 “내가 휴가 준 것이니 마음껏 쉬어라”라고 했고, 주장 이병규는 혹시 모를 뇌진탕 등 부상이 염려됐는지, “어지럽냐? 구토 나냐”고 물은 뒤 “아니면 괜찮다. 검진 끝났다”며 “너, 올해 야구 잘 되겠다. 액땜 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위로(?)했다. 연

신 쑥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던 임찬규에게 결정타를 날린 건 선배 투수 김광삼. “투수가 얼마나 못 났으면 타구를 맞냐.” 김광삼의 타박에 임찬규는 아무 말도 못하고 머리 위에 댄 얼음주머니만 만지작거렸다.

이시가와(일본 오키나와현) |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