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미디어데이] “욕 먹어도 개의치 않아”

입력 2012-02-2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빛가람. 스포츠동아DB

김남일-윤빛가람
톡톡 튀는 입심


김남일(35·인천 유나이티드)과 윤빛가람(22·성남 일화). 무려 13살 차이가 나지만 둘을 관통하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시크한 매력이다. 3월3일 K리그 개막을 앞두고 2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 힐튼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도 김남일과 윤빛가람이 단연 눈에 띄었다. 김남일은 카리스마 넘치는 독설을 서슴없이 내뱉었고, 윤빛가람 역시 스승인 성남 신태용 감독 못지않은 발언으로 입심을 뽐냈다.


담담&솔직 토크 윤빛가람


윤빛가람(사진)에게 늘 따라 붙는 수식어가 ‘공격력에 비해 수비력이 약하다’는 것이다.

이 지적에 대해 윤빛가람은 속내를 털어놨다. “솔직히 말하면 예전에는 (수비력이 약하다는 지적) 인정했다. 그런데 나도 프로에서 살아남아야 하지 않나. 그런 비판 들으니 죽어라 수비 연습을 하고 수비에 가담하게 됐다. 많이 고쳐졌다. 그런데 사람들 인식은 쉽게 안 뀐다. 아무리 수비 잘 해도 그렇게 안 본다. 이런 선입견 역시 내가 스스로 극복하고 바꿔나가야 할 부분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성남 신태용 감독은 선수의 장점을 잘 살려준다. 신 감독은 “윤빛가람에게 수비부담을 최대한 덜 주면서 날카로운 공격을 활용할 수 있는 포메이션을 생각하고 있다”고 구상을 밝혔다. 그러나 윤빛가람은 공격에만 치중하는 반쪽 선수가 될 생각은 없다. 그는 “감독님께서 나에게 어떤 점을 기대하시는 지 잘 안다. 공격이든 수비든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 주겠다. 팀 우승과 개인적으로는 10골 10도움이 목표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 감독은 제자들에게 가벼운 욕설로 친근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이른바 ‘막말 리더십’으로 유명하다. “신 감독에게 욕을 먹은 적 있느냐”고 묻자 윤빛가람 특유의 시크한 답변이 돌아왔다. “아직 한 번도 (꿀밤 같은 것) 맞은 적도 욕먹은 적도 없다. 그리고 어렸을 때부터 하도 욕을 많이 먹어서 이제는 누가 뭐라 해도 크게 개의치 않는다.”

윤태석 기자 sportic@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Bergkamp08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