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타 WAR 7 선점’ 안우진-이정후, 팀 넘어 KBO리그에서조차 ‘대체불가’

입력 2022-09-14 13: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키움 안우진(왼쪽), 이정후. 스포츠동아DB

둘을 대체할 선수는 KBO리그 전체에도 없다.


치열하게 3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키움 히어로즈는 투타 에이스들의 맹활약을 앞세워 차곡차곡 승수를 쌓고 있다. 마운드에선 시속 160㎞ 가까운 광속구를 던지는 안우진(23), 타석에선 2년 연속 타격왕에 도전 중인 이정후(24)가 그 주인공들이다.


안우진은 13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등판해 7이닝 10탈삼진 1실점으로 키움의 4-1 승리를 이끌며 시즌 13승(7패)째를 수확했다. 평균자책점(ERA)은 2.09. 올 시즌 26경기에 등판해 172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은 무려 196개를 잡았다.


안우진은 13일 경기 이후 KBO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 기준 WAR(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 7.06을 기록했다. 올 시즌 리그 전체 투수들 중 단연 1위다. 7.00을 넘어선 투수 역시 안우진이 유일하다.
정규시즌 WAR 수치가 7이 넘는 선수는 팀에서도 가장 핵심적인 선수로 통한다. 특히 투수가 7을 넘기기는 쉽지 않은데, 지난해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ERA 및 탈삼진 부문 1위를 모두 차지한 아리엘 미란다(전 두산 베어스)도 시즌 최종 WAR은 6.67이었다.


이정후의 WAR 역시 최상위권이다. 이정후는 13일 경기 후 올 시즌 WAR 7.31을 기록했다. 안우진과 마찬가지로 리그 전체 타자들 중 WAR 7을 넘긴 선수는 이정후가 유일하다. 이정후는 2021시즌에도 WAR 7.38을 마크했는데, 이 역시 리그에서 유일하게 7을 넘어선 수치였다.


2년 연속 WAR 1위 달성이 유력한 이정후는 이제 자신과 싸움을 이어간다. 2021시즌의 기록을 넘어 대망의 8.00 고지까지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팀 순위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잔여경기에 모두 출전해야 하는 만큼 이정후의 WAR은 충분히 더 상승할 수 있다.


안우진과 이정후는 리그에서 가장 먼저 WAR 7.00을 넘어서며 ‘대체불가’의 면모를 뽐냈다. 팀을 넘어 KBO리그를 통틀어서도 대체불가로 평가받는 둘은 ‘영웅군단’이 포스트시즌 무대에서도 가장 믿고 기대하는 투타의 기둥들이다.

광주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