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김숙 듀오, ‘VIVO TV’ 개국…걸크러쉬 통할까

입력 2016-02-29 17:01:00
프린트

예능인 송은이와 김숙이 모바일 방송국 ‘VIVO TV’를 론칭하며 또 한 번의 걸크러쉬 돌풍을 예고했다.

송은이와 김숙은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장르의 벽을 허물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의미의 ‘다채널 날잼 방송국’ VIVO TV를 29일 개국한다. 이들은 팟캐스트 ‘송은이&김숙의 비밀보장(VIVO)’으로 연예인 최초로 팟캐스트 전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팬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고 있다.


VIVO TV의 첫 번째 콘텐츠 ‘나는 급스타다’는 데뷔 이래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며 전성기를 맞고 있는 김숙이 단독 주연으로 나섰고, 송은이가 제작을 맡았다. JTBC ‘최고의 사랑’에서 연애 리얼리티의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급하게 스타가 된 김숙의 밀착 MSG 병맛 드라마 ‘나는 급스타다’는 동료 톱스타들이 카메오로 출연해 볼거리를 더한다.

VIVO TV 콘텐츠 총괄 기획자 송은이는 “TV콘텐츠와 달리 모바일 콘텐츠만이 가질 수 있는 원색적이고, 날 것 그대로의 재미를 최대한 살렸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VIVO TV의 첫 번째 콘텐츠 ‘나는 급스타다’는 29일 오후 1시 VIVO TV 공식 페이스북과 네이버 TVCAST, 공식 유튜브 VIVO TV채 널을 통해 전격 공개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