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프리퀄⑨] 황민현, 뒤늦게 핀 아름다운 꽃

입력 2017-10-02 06:57:00
프린트

워너원 황민현. 사진제공|멕시카나

데뷔한 지 고작해야 두 달째. 신드롬이라는 말로도 설명이 부족한 그룹 워너원이 또 한번 비상을 준비하고 있다. 워너원이 11월 두 번째 앨범 ‘1-1=0(NOTHING WITHOUT YOU)’을 예고하면서 벌써부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주목하고 있다.

가는 곳마다 인사태가 나고, 도전하는 것마다 기록 자체인 이들이 이번에는 또 어떤 성과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뜨겁다. ‘움직이는 중소기업’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로 이들과 관련된 상품은 ‘대박’이고, 품절로 이어진다. 단순한 ‘스타 파워’를 넘어 막대한 경제 효과까지 일으키는 ‘괴력’을 지녔다. 이들이 그 자리에 오르기까지 뜨거운 팬덤이 가장 큰 역할을 했지만 11명 개개인의 재능과 노력이 밑바탕 되어 있어 가능한 일이다.

그들은 어떤 과정을 거쳐 연습생으로 발탁돼 ‘워너원’이라는 운명 공동체가 됐을까.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11명의 옛 이야기를, 미공개 사진과 함께 공개한다. 이름 하여 ‘워너원 프리퀄’이다.

■ 긴 무명 시련…뭣이 중헌디! 지금 빛나잖아

● 황민현, 뒤늦게 피어난 아름다운 꽃

중학교 3학년 때 하굣길에 친구들과 길거리 음식을 먹다가 ‘로드(road) 캐스팅’으로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갔다.

뉴이스트로 데뷔하기 전에는 애프터스쿨 블루의 ‘원더보이’, 오렌지캬라멜의 ‘샹하이 로맨스’ ‘방콕시티’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무대경험을 쌓은후 2012년 뉴이스트로 데뷔해, 예쁘장한 10대 미소년 그룹으로 주목받았다. 2013년엔 MBC에브리원 시트콤 ‘무작정 패밀리’ 시즌3에 출연해 연기도 경험했다. 일본 영화 ‘좋아해,너를’에도 출연했다.

일찌감치 해외투어에도 나섰다. 하지만 노래가 대중적으로 큰 주목을받지 못하면서 긴 무명을 보내게 됐다. 뉴이스트 시절엔 무명의 아픔을 맛보아야했지만,‘프로듀스101’를 통해 이들의 매력이 드러나면서 뒤늦게 진가를 알리게 됐다.

황민현은 어느 한 분야에서 특출한 기량을 선보였다기보다, 노래와 춤 등 전반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실력을 보여줬다. 활동이 거듭될수록 그의 노래실력이 일취월장했고, 팀의 ‘보컬의 중심’이 됐다.뉴이스트 ‘캔버스’ 앨범에는 첫 자작곡을 담기도 했다. 일본어도 뛰어나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