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은숙, 고급 외제차 리스한 후 대금 지불 안해…불구속 기소

입력 2014-08-04 08: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계은숙(53)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송규종)에 따르면 계은숙은 고가의 외제차를 리스한 후 대금을 지불하지 않아 사기혐의를 받고 지인 2명과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계은숙은 2013년 5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수입차 매장에서 포르셰 파나메라 4S 스포츠카를 넘겨 받았다. 당시 그는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열리는 공연에서 2억원의 출연료를 받는다는 내용의 공연 계약서를 보여주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계은숙은 넘겨받은 고가의 외제차를 사채업자에게 담보로 잡히고 돈을 빌리는 것은 물론, 리스 대금도 지불하지 않아 캐피탈 업체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뿐만 아니라 조사 결과 당시 매장에서 보여준 공연 계약서도 허위로 작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누리꾼들은 이날 계은숙 사기 혐의에 "계은숙 사기, 엔카 여왕이 사기라니" "계은숙 사기, 무슨 배짱이었던 걸까" "계은숙 사기, 공연 계약서도 가짜로 들이댄건가" "계은숙 사기, 외제차는 왜 필요했던 거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