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 호감 발언 ‘기태야 주장미는 어쩌고’

입력 2014-08-07 15: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 사진출처|방송캡처

‘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 호감 발언 ‘기태야 주장미는 어쩌고’

배우 연우진과 정유미가 이상형을 언급했다.

연우진은 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정유미 같이) 털털하고 수더분한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진짜 좋은가보다. 얼마나 좋길래 공개연애를 하고 싶다고…”라고 말했다. 하지만 연우진은 별다른 대꾸를 하지 않은 채 의미심장한 미소만 지었다.

그는 이상형을 묻는 말에 “정유미 씨처럼 동양적인 외모를 좋아한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이에 정유미는 “술 한잔 할까?”라고 제안했다. 또한 “친구 같은 사람이 이상형이다. 연우진과는 대화가 잘 통한다.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말해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터널, 기태야 주장미는 어쩌고” “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터널, 서로 이상형이네” “라디오스타 연우진 정유미-터널, 잘 어울리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터널 3D’ 연우진 정유미 손병호 도희가 출연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