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골' 일본반응 "차원이 다른 선수" 극찬 이어져

입력 2014-09-15 17: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승우. 사진 | 대한축구협회

이승우 골 일본반응

한국대표팀이 이승우(16 바르셀로나 후베닐A)가 혼자 2골을 뽑아내는 맹활약으로 일본을 가볍게 물리쳤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 태국 방콕의 라자 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8강에서 2-0의 승리를 이뤄 4강 진출을 결정지었다.

이날 경기에서 이승우는 전반 41분 김정민의 도움을 받아 문전에서 가볍게 첫 골을 터뜨렸다.

이어 후반 2분에는 하프라인 도달 전부터 볼을 골대까지 단독으로 폭풍 드리블 후 여유롭게 상대 골키퍼를 제치며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경기 종류 후 일본 축구전문지 게키사카는 '한국의 메시에 당했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승우를 소개했다. "차원이 다른 선수, 레벨이 다르다"며 일본의 완패를 인정했다.

네티즌들은 "이승우 골 일본반응 저 선수 정말 메시 아닐까?" "이승우 골 일본반응, 대단하다" "이승우 골 일본반응, 어린 선수가 실력 최고" "이승우 골 일본반응, 최고의 경기" "이승우 골 일본반응 대한민국의 미래다" "이승우 골 일본반응 훌륭한 마무리"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은 4강에 진출함에 따라 이 대회 상위 4팀에 주어지는 내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출전권도 얻었다. 한국이 U-17 월드컵에 나서는 것은 2009년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