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어버이날, 슈 아들 편지에 ‘감동’… “정말 눈물이 날 것 같다”

입력 2015-05-08 14: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슈인스타그램 캡처

‘오늘 어버이날’

오늘(8일) 어버이날을 맞아 그룹 S.E.S 출신 슈가 아들 유에게서 받은 카네이션을 자랑해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8일 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유 유치원 픽업하고 ‘유야 내일은 어버이날인 거 같어?’, ‘엄마 선물 안 줄꼬야?’, ‘알겠어’ 그리고 미술 학원 갔다가 집에 오더니 ‘짜잔~! 엄마 선물 나 혼자 이거 종이 위로 올리느라 힘들었어. 이건 아빠꺼 가방에 매일 들고다녀’ 아주 씨크한 우리 유, 엄마랑 아빠는 정말이지. 감동 받아 눈물이 날 것 같았다. 고마워 유야 사랑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슈 아들 임유가 직접 만든 편지와 카네이션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직접 정성스레 만든 카네이션을 통해 임유가 엄마 슈, 아빠 임효성을 사랑하는 마음이 느껴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 슈는 “정말 행복하다. 마냥 행복하다.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라며 임유가 쓴 편지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슈의 아들 임유가 어버이날을 맞아 쓴 편지에는 “사랑하는 엄마 아빠께 엄마 아빠 사랑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임유 올림”이라고 적혀있다.

‘오늘 어버이날’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