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을 숨겨라’ 김범, 압도적 눈빛에 女心 ‘입덕완료’

입력 2015-07-28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분을 숨겨라’ 김범, 압도적 눈빛에 女心 ‘입덕완료’

배우 김범이 한 층 강렬해진 눈빛과 더불어 극 후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김범은 최근 방송 중인 tvN 도심액션스릴러 ‘신분을 숨겨라‘(극본 강현성 연출 김정민 신용휘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에서 악의 축인 ’고스트‘ 추적에 나선 수사 5과 ’차건우‘ 역으로 등장 중이다.

김범은 작품 속에서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복수에 나선 ‘인간병기’로 활약 중이다. 모든 것이 자신의 잘못이라는 짐 아닌 짐을 안고 있는 상황. 그렇기에 처연함을 비롯해 감정을 드러내지 않은 채 절제하다가도, 때로는 폭발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 김범은 극이 전개되면서 이를 직접 보여주고 있다.

또한, 김범은 전매특허 ‘리얼액션’과 함께 강렬한 눈빛으로 ‘차건우’를 표현하고 있다. 극이 중후반부에 접어들고, 긴장감이 최고조로 가면서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이에 관련 드라마 커뮤니티, 포털 블로그 등을 통해 ‘김범의 변신’에 대해 화답이 이어지고 있다. 시청자들은 김범이 ‘차건우’가 갖고 있는 복잡하면서도 미묘한 감정과 사연을 ‘눈빛’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공통된 의견을 보였다. 요즘 유행어인 ‘입덕’(팬으로 새롭게 유입된다는 의미)하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신분을 숨겨라’가 종영까지 3회 남은 시점에서, 김범이 ‘고스트’를 잡기 까지 어떠한 활약을 선보일지가 관전 포인트다.

방송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tvN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