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공포에 몰아 넣은 식인 박테리아, 증상과 원인은?

입력 2015-09-03 15: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 공포에 몰아 넣은 식인 박테리아, 증상과 원인은?

식인 박테리아

일본이 식인 박테리아의 공포에 휩싸였다.

2일 일본 산케이신문은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의 통계를 인용해 식인 바이러스 환자가 올들어 지난달 23일까지 291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273명 기록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이다. 일본에서 조사를 시작한 1999년 이후 사상 최대의 감염자 수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30%의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올해는 6월14일까지 71명이 숨졌다. 전문가들은 손과 발에 붉은 빛은 동반한 통증이 오면 신속히 응급기관을 방문할 것을 권고했다.

식인 바이러스의 본명은 급성 전격성형 용혈성 연쇄상 구균 감염증으로, 1987년 미국에서 처음 보고됐다.

이 바이러스는 주로 노인에게 많이 발병한다. 혈압 저하 등의 쇼크 증세가 갑자기 나타나면서 팔과 다리에 통증이나 부기가 생긴다. 세균이 급격히 증식하고 근육이나 근막을 괴사시키거나 독소가 온몸에 돌며 장기 부전을 일으키기도 한다. 어린아이의 감기 원인으로 널리 알려진 용혈성 연쇄상 구균이 왜 급성 전격성화한 것인지, 그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식인 박테리아, 식인 박테리아, 식인 박테리아, 식인 박테리아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 일본 감염증 연구소·산케이 신문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