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맞고’ 정재영 “음주 연기하다 필름 끊겨 실려갔다”

입력 2015-09-17 16: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정재영이 음주 연기에 대해 “일석이조”라고 표현했다.

정재영은 17일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기자간담회에서 “술 먹고 연기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이번에는 좀 과하게 마셨다.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를 모를 정도였다”면서 “1부가 끝나고 필름이 끊겨서 실려 갔다. 대사를 다 한 게 기적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음주 연기는) 술도 마시고 촬영도 하고 일석이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상수 감독의 17번째 장편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실수로 영화감독 함춘수와 화가 윤희정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함춘수와 윤희정은 각각 정재영과 김민희가 맡아 호흡을 맞췄다.

극 중 수원에 하루 일찍 내려간 함춘수는 수원 화성 행궁에서 만난 윤희정의 작업실에 가서 그림을 구경하고 술을 마시고 대화를 나누면서 점점 가까워진다. 그러나 함춘수가 결혼한 사실을 말하게 되고 윤희정은 그런 함춘수에게 실망한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9월 24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