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박물관 초대작가전 보러 오세요

입력 2019-11-13 14: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말박물관은 2019년 마지막 초대작가전 표영은의 ‘누군가의 레이스’를 12월 15일까지 전시한다. 말박물관은 메세나 활동과 마문화 보급을 목적으로 매년 공모와 심사를 통해 5명의 작가를 선정하고 전시 공간과 홍보를 지원하는 초대작가전을 개최한다.

표영은의 ‘누군가의 레이스’ 전시는 경쟁사회에 대한 젊은 작가의 시선을 읽고 함께 고민해 볼 수 있는 작품들이다. 작가는 경주로가 개인의 욕망이 분출하는 현대 사회에서 피로를 풀기 위한 유토피아적 여가공간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관람자가 되는 순간 다시 간접적인 경쟁에 빠지게 되는 모순에 주목하고 있다.

화폭에 그려진 경주로, 예시장, 경주마, 관중의 모습은 현실의 함성이나 흥분, 열기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정도의 고요와 정적이 감돈다. 특유의 동양적 필선과 낮은 채도의 색조는 유화임에도 수채화나 동양화에서 볼 수 있는 사색적 분위기를 풍긴다.

이번 전기는 정기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SNS를 통해 리뷰를 남기면 3∼5㎝ 크기의 귀여운 말 미니어처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박물관 입장은 무료지만 경마일인 금~일요일에는 경마공원 입장료 2000원이 발생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