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편스토랑’ 이유리X이일화, 잡채 80인분 도전 (종합)

입력 2021-02-06 08: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유리X이일화, 통큰 자매 클래스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유리 이일화 대용량 자매가 역대급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2월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대용량 요리에 도전한 이유리, 이일화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앞서 이유리는 이일화를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당시 이일화는 놀라운 유연성과 몸매 비결을 공개, 실검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화제성을 보여줬다.

이날 이유리와 이일화는 무려 잡채 80인분 만들기에 도전했다. 각각 ‘이요리’와 ‘이가을’로 부캐까지 정한 이유리와 이일화는 역대급 대용량 케미를 보여줬다. 스태프들도 함께 먹을 수 있도록 넉넉한 김치 잡채를 만들기로 한 이유리와 이일화. 당면을 집어 든 이일화는 “4봉지만 할까?”라며 가볍게 대용량의 서막을 열었다. 당면 4봉지는 무려 80인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어 이유리와 이일화는 스피디한 칼질로 각양각색 잡채 재료들을 준비했다.

특히 눈길을 끈 재료는 이일화가 직접 가져온 김장 김치. 송송 썰어 볶은 김치는 잡채의 느끼함을 잡아줄 ‘킥’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았다. 잡채의 모든 재료들이 준비되자 이유리는 대용량 고무 다라를 꺼냈다. 과거 이일화가 드라마에서 역대급 대용량 캐릭터를 연기했을 당시 사용했던 고무 다라. 어마어마한 크기와 양에 빵 터진 두 사람은 망설임 없이 잡채 버무리기에 돌입했다.

팔이 아플 정도로 많은 양의 잡채를 다 버무린 후, 이유리와 이일화는 맛을 봤다. 두 사람은 대용량 자매답게 맛을 볼 때도 젓가락이 아닌 국자를 사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누구도 예상 못한 이일화의 반전 리액션이 등장했다. 대용량 김치 잡채를 맛본 이일화가 고개를 푹 숙이고 몸을 들썩이기 시작한 것. 이유리는 혹시 이일화가 눈물을 흘리는 것이 아닐지 의아해했다.

사실 이일화는 우는 것이 아니라 웃는 것이었다. 대용량으로 만들다 보니 김치 잡채의 맛이 예상과는 달랐던 것. “그렇게 맛있지는 않다”라는 솔직한 이일화의 리액션은 폭소를 유발했다. 결국 몇 번의 재료 추가와 간 보기를 한 후, 진짜 맛있는 대용량 김치 잡채가 완성됐다.

이후 두 사람은 어둠이 내린 밤, 밖으로 나왔다. 이어 솥뚜껑에 삼겹살과 묵은지를 굽고, 그 위에 김치 잡채까지 한 번 더 익혀 먹었다. 군침이 꼴깍 넘어가는 먹방과 함께 두 사람의 유쾌한 대화가 이어졌다. 발랄한 사람과 함께 있으면 힘들다며 에둘러 이유리에 대한 느낌을 전하는 이일화, 이일화와 음식 밀당을 하며 유쾌함을 안겨준 이유리. 잡채 80인분 못지않은 어마어마한 웃음과 케미를 보여준 이유리와 이일화 덕분에 즐거운 금요일 밤 ‘편스토랑’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공개된 ‘편스토랑’ 설 특집 예고에서는 박정아 딸 아윤이의 사랑스러움, ‘편스토랑’을 깜짝 찾은 박정수의 모습이 공개되며 기대를 모았다. 설에도 꽉 찬 재미를 선사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설특집은 2월 12일 금요일 밤 10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