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회덕지역주택사업 수주…대전 13년 만에 재진출

입력 2021-05-26 15: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읍내동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 | 쌍용건설

올해 리모델링 등 전략적으로 전국 민간주택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쌍용건설이 13년 만에 대전 주택시장에 재진출한다.

쌍용건설은 “5월 17일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대전시 대덕구 읍내동 51-18번지 대전 읍내동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의 수주를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공사비는 약 1400억 원 규모다.

이번 수주를 계기로 쌍용건설은 2008년 9월 대전 태평동 쌍용예가 준공 이후 13년 만에 대전 주택시장에 재진출한다. 또 ‘더 플래티넘’을 처음으로 공급하게 돼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함께 대전에서 추가 수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토지소유권을 100% 확보한 대전 읍내동 회덕지역주택조합 사업은 향후 지하 3층~지상 25층 11개동, 총 745가구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오는 10월에 착공해 연말 일반분양을 거쳐 2024년 6월 준공될 예정이며, 조합원 분을 뺀 일반분양 가구 수는 237가구다.

쌍용건설은 사업부지 95% 이상의 토지 소유권을 확보하고 사업계획승인을 받은 지역주택조합 프로젝트만 수주로 확정하는 등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 중이다. 그동안 쌓아온 지역주택조합 노하우를 바탕으로 금융 및 설계 등의 적극적인 업무 지원과 함께 조합과 원활한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상반기에만 서울·수도권 리모델링과 부산 가로주택정비사업, 그리고 대전 지역주택조합 등을 잇달아 수주하며 주택명가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간주택 분야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도록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6월 부산 거제동 ‘쌍용 더 플래티넘 거제아시아드’와 7월 경기도 광주 초월읍 ‘쌍용 더 플래티넘 광주’ 등 최근 공급한 총 1355가구(일반분양 277가구)의 지역주택조합 일반분양을 높은 경쟁률로 모두 ‘완판’했다. 현재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만 전국에서 약 4조 원, 총 26개 단지 약 2만5000가구의 사업을 확보하고 있다.

주택분야에서는 지역주택조합, 도시개발사업, 테라스하우스 등 전국에서 약 7000억 원, 총 5개 단지 약 4000가구의 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