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응답하라’ 류준열 “피앙세 반지 고백 장면 생각하니 우울해져”

입력 2016-01-17 17: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류준열이 피앙세 반지 고백 신을 언급했다.

류준열은 17일 오후 5시 네이버 V앱 서비스를 통해 방송된 ‘응답하라 류준열’에서 덕선에게 피앙세 반지를 건네며 거짓 고백하는 장면에 대해 “정환이가 마음을 고백하면서 덕선이를 보내주는 상황이다. 감독님도 배우들도 많이 신경써줬다”고 털어놨다.

그는 “18회는 간만에 내가 많이 나오는 회차였다. 당시 생방으로 찍을 때여서 1주일 동안 집에 못 들어갔다”면서 “굉장히 피곤한 상태였는데 주위에서 많이 도와주셨다. 덕분에 재밌게 찍었다”고 회상했다.

류준열은 “대본을 많이 보는 편은 아닌데 이런 느낌이라는 것을 알고 들어갔다. 사전에 외우지 않고 현장에 가서 외웠다. 혜리와 전혀 이야기를 안 하고 했는데 훌륭하게 잘 해줘서 기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환이에게는 슬픈 신이다. 너무 우울해진다”면서 “많은 분이 응원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영화 ‘소셜포비아’ 속 개성 넘치는 DJ 양게 역할로 데뷔한 류준열. 현재 그는 ‘로봇, 소리’ ‘섬. 사라진 사람들’ ‘계춘할망’ ‘글로리데이’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류준열은 16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김성균-라미란네 둘째 아들이자 ‘츤데레’의 아이콘 김정환 역을 맡아 브라운관에 진출했다. 그는 극 후반부까지 ‘어남류(어차피 남편은 류준열)’라는 신조어를 만들 정도로 덕선(이미연-혜리)의 가장 유력한 남편 후보로 떠올랐다. 그러나 드라마 말미에 덕선의 남편이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택)’으로 밝혀지면서 덕선과 정환의 러브라인은 한때 엇갈린 짝사랑으로 그쳤다.

한편, ‘응답하라 1997’ ‘응답하라 1994’에 이은 후속작 ‘응답하라 1988’은 쌍팔년도 쌍문동 한 골목 다섯 가족의 왁자지껄 코믹 가족극이다. 성동일 이일화 라미란 김성균 최무성 김선영 유재명 등의 부모 라인을 비롯해 혜리 고경표 박보검 이동휘 류준열 등의 쌍문동 5인방 그리고 류혜영 안재홍 최성원 이민지 이세영 김설 등이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V앱 캡처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