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HOT①] 방시혁 대표 빅히트 지분 1조6000억 전망

입력 2020-09-07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 상장을 앞둔 가운데 최대주주인 방시혁 대표의 지분가치가 최고 1조6000억여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6일 빅히트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방 대표의 빅히트 주식은 2일 기준 1237만7337주(지분율 43.44%)이다. 10월5·6일 모두 713만주를 공모하는 빅히트는 공모가 희망 범위를 10만5000∼13만5000원으로 산정했다. 공모가가 희망 범위 상단인 13만5000원일 경우 방 대표의 지분가치는 1조6709억원에 달한다. 연예인 주식부자 1·2위인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2566억원·4일 종가 기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1707억원)를 뛰어넘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각 1조5980억원·재벌닷컴)에 앞서 14위를 차지한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