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드드물티슈 업체, 공식입장 밝혀… “환불 원하면 해드리겠다”

입력 2014-09-02 20: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몽드드물티슈 업체, 공식입장 밝혀… “환불 원하면 해드리겠다”

‘몽드드물티슈 업체 공식입장’

유해성 논란에 휩싸인 몽드드물티슈 업체가 공식입장을 전했다.

지난달 27일 한 매체는 유통 중인 아기 물티슈 ‘몽드드’가 신생아와 임산부에 유해한 화학성분 4급 암모늄 브롬 화합물인 ‘세트리모늄브로마이드’를 사용한다고 전달했다.

이에 지난달 31일 유정환 몽드드 대표이사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논란이 되는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라는 성분은 미국화장품협회에서 발간된 국제 화장품 원료 규격 사전인 ICID에 등록된 정식 화장품 원료”라면서 “현재 국내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대한화장품협회, 안전보건공단, 국립환경과학원 등에서 확인 가능한 화장품 원료로 등재된 성분이다. 해당 기관 어느 곳에서도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에 대해 유해 화학 물질 또는 독극 물질로 분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식약처에서 해당 성분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해줄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 유해성 진위를 떠나 고객이 환불을 원하면 마지막 한 분까지 책임지고 반품, 회수 조치를 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몽드드물티슈 업체 공식입장’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게 무슨 일일까?”, “정말 사람 살기 무서운 세상”, “나도 사용했었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