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챔피언십 2R] 따라잡은 최나연 발목잡힌 신지애

입력 2010-09-1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6언더파로 공동선두
역시 달랐다. 미 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신지애(22·미래에셋)와 최나연(23·SK텔레콤)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트라이트-한국경제 제32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2라운드에서 나란히 공동선두를 달렸다.

둘은 17일 경기도 용인 88골프장 서코스(파72·654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6언더파 138타를 쳐 공동선두에 올랐다. 전날 선두였던 신지애는 버디와 보기를 1개씩 적어내 이븐파로 끝냈다. 최나연은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쳐 전날 공동 2위에서 선두로 이름을 올렸다. 1라운드와 달라진 코스 컨디션에 선수들 모두 불안한 경기 내용을 펼쳤다.

첫날 언더파 성적으로 끝낸 선수가 23명이었지만 이날은 2명이 줄어 21명이 됐다. 선두권 성적은 전날과 크게 변하지 않았다.

신지애는 경기 시작 후 10번홀까지 버디 없이 파 행진을 이어오다 1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내 순위가 밀려나는 듯 했다.

그러나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신지애는 이날 골프화 오른쪽 뒤축의 스파이크가 빠지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았다. 신지애는 “미국으로 건너가면서 페이드 구질로 바꿨는데 그 때문인지 오늘은 훅이 많이 났다. 오늘 샷이 안 된 핑계라면 핑계일 수 있다”며 웃었다. 3위까지 순위가 밀려난 위기에서 14번홀(파4) 버디로 타수를 만회한 신지애는 16번홀(파4)의 보기 위기에서 4m 거리의 긴 파 퍼트를 성공시켜 선두를 지켜냈다.

최나연은 전반에만 버디 3개를 낚아 단독 선두로 나섰지만, 후반 15번홀(파3)에서 티샷 실수를 했다. 두 번째 샷도 짧게 떨어져 보기를 적어내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용인 |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