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인천, 호주대표 공격수 나단 번즈 영입

입력 2012-01-26 11:04:24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인천 유나이티드

공격형 미드필더-스트라이커-윙 플레이 모두 가능한 ‘전천후’호주 청소년대표부터 A대표 등 엘리트 코스 모두 거친 유망주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호주 국가대표 공격수 나단 번즈(Nathan Burns·24)를 영입했다.

인천은 26일 번즈와 3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번즈는 괌에서 전지훈련 중인 팀에 바로 합류했다.

인천에 따르면 키 178cm, 70kg의 번즈는 스피드와 개인기가 뛰어나 공격형 미드필더와 쉐도우 스트라이커, 윙어 등 공격의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만능 공격수다.

번즈는 2007년 20살의 어린 나이에 호주 A대표로 발탁됐으며 2005년부터 호주 U-17 월드컵대표, 2006년 U-20, 2007년 올림픽대표 등 엘리트 코스를 모두 거쳤다.

2006년 호주 아들레이드 유나이티드에서 프로선수로 데뷔, 2008년부터는 그리스 아테네(AEK Athens)에서 뛰었다. 프로통산 119경기에 출전, 23득점-27도움을 기록 중이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김남일, 설기현 선수에 이어 호주의 젊은 공격수인 번즈의 영입으로 팀 전력이 한층 강화됐다”며 “번즈가 득점력도 뛰어나지만 도움이 많은 점이 특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영록 기자 bread425@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