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범 초기부터 반복된 참사…이용수 체제, 제 기능을 하고 있나?

입력 2022-07-29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한국은 27일 일본에서 막을 내린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연거푸 아픔을 겪었다. 남녀대표팀 모두 숙적 일본에 덜미를 잡혀 우승에 실패했다. 더욱 아픈 사실은 한·일전 패배가 어느덧 익숙해졌다는 점이다.

특히 남자축구가 심각하다. 지난해 3월 국가대표팀의 ‘요코하마 참사’(0-3 패)를 시작으로 올해 6월에는 16세 이하(U-16) 대표팀이 일본 친선대회에서 0-3, 황선홍 감독의 U-23 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0-3으로 내리 무릎을 꿇었다. 여기에 E-1 챔피언십 0-3 패배의 불명예를 추가했다. 최근의 흐름만 놓고 보면 더 이상 한국은 동아시아의 맹주가 아니다.

대한축구협회는 머쓱해졌다. 공교롭게도 이용수 협회 부회장(당시 기술발전위원장)이 5월 말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에 선임된 이후 고통이 반복되고 있다. 협회는 3월부터 복수의 후보군을 대상으로 검증작업을 거쳐 3명의 최종 후보를 추려 이 위원장을 선임했다고 밝혔으나, 결국 돌고 돌아 원점으로 온 ‘회전문 인사’란 지적을 피할 수 없었다.

2002한·일월드컵 4강 영광을 일궜으나 우리에게는 여전히 아픈 기억으로 남은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독일)을 데려온 인물이란 점에서 축구계의 시선은 싸늘했다. 알려졌다시피 ‘슈틸리케호’는 경기력도 부진했고, 성적도 좋지 않았다. 심지어 자신의 전술적 실책을 ‘선수 탓’으로 돌려 큰 질타를 받았다. 슈틸리케 감독 시대의 종말과 함께 불명예 퇴진했다가 돌아온 이 위원장으로선 현 상황이 적잖이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현장을 꽤 오래 떠나있던 이 위원장이 4년째 A대표팀을 지휘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포르투갈)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부터 의문이다.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현 시점에서 어떤 운영철학을 갖고 있는지, 이를 위한 선수선발 과정은 어떠한지, 경기를 준비하고 대회에 나서는 과정은 어떠한지 명확한 점검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솔직히 시기가 너무 좋지 않다. 11월 개막할 2022카타르월드컵 본선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다. 상황 파악과 주도면밀한 리뷰 작업, 개선안 도출과 도입 등 일련의 절차가 진행되기에는 시간이 빠듯하다. 몹시도 고집이 세고 주관이 강한 벤투 감독이 속내를 터놓고, 적극적으로 주변과 소통하는 인물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걱정스럽다.

그럼에도 이 위원장의 역할은 막중하다. 조언하고 감싸주는 것 이상의 몫을 해야 한다는 얘기다. ‘벤투호’의 출범과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통과까지의 과정은 함께 하지 않았으나 월드컵 본선 결과에 대한 책임은 나눠 짊어져야 할 위치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