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배구단, 외국인 선수 교체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루시아 프레스코 영입

입력 2019-09-20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V-리그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배구단이 루시아 프레스코(29세, 194cm)를 전격 영입했다.

루시아 프레스코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주전 라이트 공격수로 현재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에 참가 중이다. 그리스, 이탈리아, 헝가리 등 다양한 국제리그에서 활약한 루시아 프레스코는 신장을 이용한 타점이 높고, 강력한 공격이 장점인 선수다. 지난 5월 열린 트라이아웃에서 흥국생명이 눈여겨본 선수 중 하나로 파스쿠치(27세, 188cm)의 대체선수로 합류하게 되었다.

한편, 트라이아웃에서 흥국생명이 6번째 순서로 지명해 영입한 파스쿠치는 지난 8월에 입국하여 훈련을 진행해 왔지만 훈련 중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과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본인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계속되는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파스쿠치가 다가오는 시즌을 소화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변화가 필요한 상황에서 어렵게 내린 결정” 이라며 일본에서 열리는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이 끝나고 루시아 프레스코 선수가 입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