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사전에 반영… 단어 살펴보니 “깜짝”

입력 2014-12-15 17: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사전에 반영… 단어 살펴보니 “깜짝”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표준어 13개추가 인정 소식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15일 국립국어원은 어휘 13개 항목을 표준어로 인정한다는 내용의 ‘2014년 표준어 추가 사정안’을 발표하고 인터넷 표준국어대사전에 포함됐다.

추가 인정된 표준어 13개 항목은 ▲기존 표준어와 같은 의미로 쓰이는 말을 복수 표준어로 인정한 경우 ▲현재 표준어와 뜻이나 어감이 달라 별도 표준어로 인정한 2가지의 경우로 구분됐다.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전자는 ‘삐지다’(삐치다) ‘눈두덩이’(눈두덩) ‘구안와사’(구안괘사) ‘초장초’(작장초) ‘굽신’(굽실) 등 5개다. 이는 ‘발음이 비슷한 단어들이 다 같이 널리 쓰이는 경우에는 그 모두를 표준어로 삼는다’는 표준어 규정에 따라 기존 표준어(괄호 안)와 새 표준어 모두 교과서나 공문서에도 사용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별도 표준어로 인정된 항목은 ‘개기다’(개개다) ‘꼬시다’(꾀다) ‘놀잇감’(장난감) ‘딴지’(딴죽) ‘사그라들다’(사그라지다) ‘섬’(섬뜩) ‘속앓이’(속병) ‘허접하다’(허접스럽다) 등 총 8개가 포함돼 시선을 모았다.

기존 표준어 ‘개개다’는 ‘성가시게 달라붙어 손해를 끼치다’라는 뜻인 반면 ‘개기다’는 ‘명령이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버티거나 반항하다’는 뜻의 속된 표현이어서 복수 표준어가 아닌 별도 표준어로 선정했다.

한편 국어원은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과 함께 ‘RADAR’의 한글 표기인 ‘레이더’는 원어 발음이 ‘ar’로 끝나는 점을 반영, ‘레이다’를 새로운 기본 표기로 인정하되 지금까지 써 온 ‘레이더’도 관용 표기로 함께 포함됐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