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주지훈, 갖고픈 백마 탄 왕자…女心 저격

입력 2015-07-01 09: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면’ 주지훈, 갖고픈 백마 탄 왕자…女心 저격

배우 주지훈이 21세기 ‘백마 탄 왕자님’의 모습을 완성했다.

주지훈은 SBS 수목드라마 ‘가면’(연출 부성철, 극본 최호철, 제작 골든썸픽쳐스, 심엔터테인먼트)에 출연 어릴 적 엄마를 잃고 트라우마를 앓고 있는 민우 역을 맡아 여심을 흔들고 있다.

엄마에 대한 아픔을 간직한 그는 외롭고 날카롭다. 이런 면모는 여성 시청자들로 하여금 모성애를 불러 일으킨다. 답답한 마음에 집에서 뛰쳐나가지만 같은 곳을 뱅뱅 돌다가 경찰의 검문을 받게 된 그가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갈 곳이 없다"고 말할 때는 가슴이 짠해진다.

그러나 사랑하는 여자 앞의 민우는 망설임이 없다. 경찰서에 잡혀 있는 지숙에게 한달음에 달려가 “내 아내입니다”라며 이유도 묻지 않고 그를 구해오는가 하면 충분히 의심이 가는 상황에서도 의심을 갖기 보다는 믿음을 먼저 보여주며 여성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는 “처음에는 정신병을 앓고 있는 뻔한 재벌 2세라고 우려했던 시청자들도 회가 거듭될수록 주지훈의 흠뻑 빠지고 있다. 매회 주지훈의 매력을 새롭게 발견하고 있다”며 “주지훈이 없는 ‘가면’은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가면’ 11회는 1일 밤 10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골든썸픽쳐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