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의 법칙] 나영석은 강호동의 지푸라기가 될 수 있을까

입력 2015-07-16 17: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DB

물에 빠진 강호동, 나영석 지푸라기 잡고 부활 신호탄 쏘나

방송인 강호동이 나영석 PD와 새 예능을 준비 중인 가운데 이들이 낼 시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 CJ E&M에 따르면 강호동은 나영석 PD와 함께 올 가을 론칭을 목표로 새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논의 중이다. 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서로 논의 단계인 상황이다. 포맷이나 정확한 시기 등도 정확히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재결합(?)에 쏠린 방송가의 관심은 지대하다. 이서진,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등을 단발성 게스트에 이르기까지 모두의 이미지를 호감으로 전환시킨 나영석 PD이기에 위기론에 시달리는 강호동을 구해낼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강호동의 전성기가 언제인지 꼽으라면 누구나 KBS2 '해피 선데이-1박 2일 시즌1' 시기를 거론한다. 넘치는 에너지로 똘똘 뭉친 강호동의 야성은 야외 버라이어티인 '1박 2일'과 만나 엄청난 시너지를 발휘했고 MBC '무한도전'의 유재석과 비교되며 '유-강 투톱 시대'를 만끽했었다.


하지만 잠정은퇴 후 돌아온 강호동의 성적은 안쓰러울 정도로 초라하다. '별바라기', '투명인간', '달빛 프린스', '무릎팍 도사'에 이르기까지 국민 MC라는 타이틀에 걸맞지 않은 초라한 숫자로 막을 내리는 굴욕을 맛봤다.

이런 가운데 그는 유독 지상파만을 고집해 왔다.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의 위상이 올라가는 와중에서 유재석과 강호동만은 지상파에서만 활동을 해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었다.

그런데 이날 강호동과 나영석 PD의 재결합 소식으로 그의 케이블행은 자동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최근 JTBC 예능에 출연을 확정지은 유재석과 함께 지상파만을 고집하던 철벽남들이 마음을 돌린 것이다.

방송심의위원회의 규정을 준수한다는 케이블과 종편이지만 분명 지상파보다 훨씬 자유로운 표현이 가능한 무대다. 강호동에게도 분명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게다가 나영석 PD는 현역 최고의 PD라 불리며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강호동에게는 최고의 지원군인 셈.

잠정은퇴 후 야성을 잃어버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강호동. 나영석 PD를 만나 꺾인 날개를 펼 수 있을 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