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고세원, ‘사랑이 오네요’ 합류…‘정글’ 인연 잇는다 [공식입장]

입력 2016-05-13 14: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훈·고세원, ‘사랑이 오네요’ 합류…‘정글’ 인연 잇는다 [공식입장]

배우 이훈과 고세원이 SBS 새 아침 일일극 ‘사랑이 오네요’에 전격 합류한다.

SBS에 따르면 ‘정글의 법칙 in 통가’ 편에서 돈독한 우정을 선보인 이훈과 고세원이 나란히 ‘사랑이 오네요’에서 출연한다.

‘사랑이 오네요’는 과거 사랑에 상처를 입고 미혼모가 된 한 여자가 새로운 사랑을 통해서 가족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따뜻한 가족 드라마. 이훈은 이 작품에서 여주인공 김지영이 한때 사랑했던 남자로, 고세원은 김지영에게 찾아온 새로운 연인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배태섭 PD는 “이훈과 고세원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함께 출연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드라마 촬영할 때도 호흡이 잘 맞을 것이다”며 두 사람의 연기에 기대감을 전했다.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이훈은 ‘사랑이 오네요’에서 호방한 성격의 훈남이지만 성공과 돈에 집착하는 ‘야망남’으로, 그동안 보여주었던 훈훈한 이미지를 벗고 개성있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웨딩업체 대표로 출연할 고세원은 부드럽고 다정다감하면서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순정남’으로 따뜻한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랑이 오네요’는 현재 방송 중인 아침연속극 ‘내 사위의 여자’ 후속으로 오는 6월 전파를 탄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SBS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