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 배당금 약 25억 원 받을 KT, 창단 첫 통합우승 보너스는 얼마나 될까

입력 2021-11-21 16: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창단 이후 처음으로 통합우승을 차지한 KT 위즈 선수단은 얼마만큼의 보너스를 받게 될까. 최종 확정되진 않았지만 포스트시즌(PS) 경기를 주관하는 KBO로부터 두둑한 배당금은 예약해놓았다. 구단 자체 보너스를 추가하면 선수단에게 돌아갈 몫은 더 커진다.


KBO는 올해 PS에서 총 11경기를 치렀다. 이를 통해 벌어들인 수입으로 성적에 따른 배당금을 지급한다. PS 시작을 앞두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방역 지침을 일부 완화해 각 경기장에 관중 100% 입장이 가능해지면서 지난해 PS(13경기·약 38억 원)보다 KBO의 수입이 증가했다. 정산작업이 최종 마무리되지 않았지만, 대략적으로는 배당금 산출이 가능하다.


정규리그 우승팀에 PS 총 수익의 20%를 먼저 떼어준다. 약 8억3000만 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제외한 금액은 33억여 원이다. 이를 PS 성적에 따라 배분한다. 한국시리즈(KS) 우승팀에는 50%가 주어진다. KT에 돌아갈 몫은 16억6000만여 원으로 추정된다. KT가 통합우승을 차지한 만큼 24억9000만여 원의 배당금을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S 준우승팀 두산 베어스에는 약 7억9000만 원이 돌아간다. 페넌트레이스 2위를 차지했지만 플레이오프(PO)에서 탈락한 삼성 라이온즈는 약 4억3000만 원을 받는다.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각각 2억9000만여 원, 9900만여 원을 수령할 것으로 보인다.


KT는 2013년 창단 이후 처음으로 정규시즌과 KS 우승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구단의 역사를 새롭게 쓴 만큼 모기업 차원의 보너스도 추가될 전망이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