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이강철 감독이 1군 엔트리 제외 없이 소형준에 완전한 휴식을 준 이유

입력 2022-07-12 16: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 엄상백. 스포츠동아DB

“우린 (엄)상백이 카드가 있잖아요.”

KT 위즈는 홈구장인 수원KT위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소화한다. 여러 팀이 선발 투입이 불가능한 일부 투수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시키는 등 1군 엔트리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KT의 선택은 달랐다. 소형준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시키지 않았다. KT 이강철 감독은 삼성과의 3연전 첫 날인 12일 이유를 설명했다.

이 감독은 “(소)형준이를 1군에서 제외시키지 않은 것은 1군 등록일수를 고려해서다. 아직 멀었지만 프리에이전트(FA) 권리 획득에 등록일수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인지 요즘은 선수들이 1군에서 빠지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삼성과 3연전에 소형준을 불펜 등으로 활용할 계획은 전혀 없다. 완전한 휴식이다. (엄)상백이 카드가 준비돼 있다”고 덧붙였다.

엄상백은 올 시즌 전천후로 활약하고 있다. 시즌 출발은 불펜으로 했지만 4월 중순 윌리엄 쿠에바스의 부상 이탈로 선발 로테이션이 포함됐다. 지난해 군 제대 후 선발자원으로 활약한 그는 올해 11경기에 선발등판해 5승2패 평균자책점(ERA) 4.04로 대체선발 그 이상의 결과물을 냈다. 쿠에바스의 대체선수 웨스 벤자민이 본격 가세한 이후 다시 불펜으로 향한 그는 이후 5경기에서 멀티이닝을 소화하는 등 KT가 전반기 막판 상승세를 타는데 힘을 보탰다. 팀이 원하는 역할을 100% 이행해낸 엄상백은 올 시즌 21경기에 나서 6승2패 ERA 3.53을 기록 중이다.

수원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