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IBK기업은행, 레전드 세터 김사니 코치 영입

입력 2020-05-08 17: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여자프로배구 레전드 세터 김사니(38)가 IBK기업은행 알토스배구단(구단주 윤종원) 코치로 새로운 출발을 한다.

김사니는 지난 1999년 프로에 입단해 2017년 은퇴 때까지 2014-2015시즌 MVP, V리그 세터상을 3차례 거머쥐며 여자 프로배구 최초 1만 세트를 달성한 대한민국 최고의 세터로 활동했으며 2014년부터 IBK기업은행에 입단해 정규리그 우승 1회, 챔피언결정전 우승 2회를 이끌기도 했다

은퇴 후 해설위원과 유소년 배구발전을 위해 활동하던 김사니는 배구지도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IBK기업은행에서 시작하게 됐다. IBK기업은행 김우재 감독과 사제지간이었던 김사니는 “코칭스태프와 하나 된 마음으로 한 단계 발전된 배구단의 모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IBK기업은행 알토스배구단 관계자는 “김사니가 지도자로 새로운 길을 걷는다. 선수시절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세터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선수들에게 전수해 팀에 새로운 변화를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