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리얼 ‘봄의 탭댄스’…설레는 오빠들

입력 2012-03-07 07:00:00
프린트

‘진짜 소녀들이 돌아온다.’ 걸 그룹 씨리얼이 몸에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이들과 가장 잘 어울리는 곡으로 활동한다. 사진제공|NAP엔터테인먼트

■ 미니앨범 ‘러브 다이어리’로 컴백

데뷔앨범 시행착오 딛고 17세 소녀감성 콘셉트
“뮤지컬 ‘그리스’ 한 장면처럼 흥겨운 무대 연출”


“아쉬움이 많았어요. 멋모르고 한 것 같고, 우리 개성도 못 찾았어요. 노래도 좀 스타일리시했고 어른스럽게 표현하려니 무대 위에서 어려움이 많았어요.”

작년 9월 데뷔당시 ‘5인조 아이유’라고 불리며 주목받았던 소녀그룹 씨리얼. 기대를 모았지만 성과는 솔직히 아쉬움이 많았다. 7일 새 미니앨범 ‘러브 다이어리’를 발표한 씨리얼에게 데뷔곡 ‘노노노노노’ 활동을 돌이켜 보라고 하자, 멤버들은 이구동성으로 첫 활동의 부족했던 점을 반성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이번에는 개성을 찾는데 노력했고, 또래가 공감하는 노랫말을 담아 마치 몸에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고 새 음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드러냈다.

씨리얼의 설명처럼 ‘러브 다이어리’는 데뷔 앨범의 시행착오를 거듭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준비했다. 평균 17세인 어린 소녀의 감성을 충분히 담았고, 타이틀곡 ‘조마조마’는 흥겨운 뮤지컬의 클라이맥스를 보는 듯 경쾌하고 발랄하다. 노랫말도 사랑이 궁금한 10대의 설레고 수줍은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조마조마’는 우리 나이의 이야기를 해서 표현이 쉬워졌어요. 우리의 귀여운 표정연기는 삼촌팬들도 좋아할만한 것도 많아요.”

씨리얼은 뮤지컬 ‘그리스’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흥겨움을 주겠다는 마음으로 ‘조마조마’ 무대를 준비했다. 2개월의 짧은 기간에 탭댄스를 준비하느라 발목을 다치기도 했다.

각기 다른 개성을 보여주기 위해 다섯 멤버가 머리 염색과 패션 스타일링을 모두 다르게 했고, 무대에서도 한 명씩 돌아가며 주인공이 되는 것으로 춤을 구성했다.

“데뷔 땐 정해진 안무에 동작을 맞추는데 급급했던 것 같아요. 이번엔 여유를 찾고 무대에서 즐기면서 잘 할 수 있어요.”

요즘 에이핑크, 쇼콜라 등 소녀감성의 걸그룹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 씨리얼은 이들과 경쟁하기보다 이들의 무대를 열심히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고 했다.

“다른 걸그룹이 샤방샤방한 핑크색이라면 우리는 노란색이에요. 명랑한 느낌을 살리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밝고 수다스런 여고생 같은 느낌을 주려고 합니다.”

씨리얼은 인터뷰 내내 “우리 아직 어리다”는 말을 자주 했다.

“도전하고 싶은 게 많아요. 지금은 아니겠지만 나중에 성숙한 느낌도 해보고 싶어요. 그 나이에 맞는 도전을 하겠습니다.”

올해 목표는 지상파 음악방송 1위와 연말 음악시상식, 음악축제 참여다. 이들은 이미 1위를 하면 기부를 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ziodadi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