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육군 3사관학교 교육시설 BTL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입력 2021-07-01 15: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 3사관 학교 교육시설 임대형 민간투자사업의 교육본청(복지동) 조감도. 사진제공 | 금호건설

금호건설(대표 서재환)은 1일 국방시설본부의 ‘육군 3사관학교 교육시설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Build Transfer Lease)’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육군 3사관학교 교육시설 BTL 사업은 건축물 8개동을 짓는 사업으로 경북 영천시에 위치한다. 주요시설물로는 교육본청(행정동+복지동), 교육생생활관, 교육지원시설, 통합교육관 등이 있다.

총 사업비 814억 원으로 금호건설 컨소시엄(금호건설 45%, 태영건설 25% 외 3개사)이 맡게 됐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737일로 2022년 7월 착공해, 2024년 7월 완공 예정이다.

금호건설은 육군의 미래상을 반영한 3가지 콘셉트 설계안을 제출했다. 육군 3사관 학교의 미래 아이덴티티를 설계에 최대한 반영했고, 교육시설의 실제 사용자인 육군 3사관학교 생도들의 사용자 편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친환경적 설계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크게 끌어 올렸으며 일조, 조망을 최대한 높였다.

금호건설은 육군방공학교, 전북대창원대생활관 등 다수의 BTL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시공능력과 기술력으로 BTL 사업 분야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인정받아 BTL 사업 분야에서 강자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금호건설은 BTL 사업 이외에도 도시정비사업, 해외사업 수주 등 꾸준히 수주잔고를 쌓아가고 있다. 올해 첫 재건축사업 수주인 ‘조치원 신흥주공연립주택’ 사업을 시작으로 ‘부천 대진빌라 소규모 재건축사업’, ‘청주 사직 3구역’ 등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해외사업에서도 ‘베트남 렌강(Len River) 관개시설 개선사업’, ‘캄보디아 반테민체이 관개개발 및 홍수 피해 저감사업’ 등의 사업도 꾸준히 따내고 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다수의 BTL 사업을 진행하면서 사업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쌓아 왔다”며 “고객들의 불편을 세심하게 관찰해 개선 가능한 부분을 찾는 등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향후 발주되는 BTL 사업에도 진정성 있게 접근해 사업 확보는 물론 고객 편의를 최대한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